기록 및 연구 책임자

이사

BETH HANELINE

Beth는 언니인 Joellen과 같이 지냈던 한 서울의 보육원에서 '김별님' 이라는 이름을 받았습니다. Beth와 Joellen은 1988년에 미국에 있는 작은 도시로 같이 입양되어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자랐고, 여러 가지 운동을 하며 학교 생활을 즐겼습니다. 

대학교 이후에는 IT 쪽으로 일을 시작했고, 지금 Beth는 10년 넘게 일한 IT 계열 전문가 입니다. 

Beth는 그녀의 첫 유전자 키트를 몇 년 전 받게 되었고, 유전자 검사에서 결과를 찾는 과정, 페이스북에서 325 KAMRA를 알게 되었습니다. 
 

2019년 초부터 자원봉사자로서 325KAMRA의 페이스북 그룹 관리를 도왔고, 그 이후에는 많은 입양인의 가족 찾기에 적극적으로 돕기 시작했습니다. Beth는 아직 가족을 찾지 못했지만, 다른 입양인들이 자기의 뿌리를 찾게 도와주고 싶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