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 책임자 

이사

TIA LEGOSKI

​1960년대 초반에 부평동에서 태어난 티아는 한국에서 성장하였습니다. 1977년에 그녀는 처음으로 한국어로 대화하는 혼혈 젊은이들로 구성된 그룹을 만났고 그녀는 이 공동체에서 놀라운 유대감을 느끼며 공동체멤버 서로를 형제자매처럼 받아들였습니다. 
 

1978년 티아는 미국으로 건너와 1991년까지 플로리다에서 살았으며, 그 기간동안 영어를 배워야 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이 시기에 엄마로서 가정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1991년에 티아는 캘리포니아로 이사를 가서 몇명의 새로운 혼혈친구들을 만나게되었고, 그들은 해마다 다른주에서 만남을 갖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티아는 몇년전 캘리포니아에서 모임을 개최하기도 했으며, 그 모임기간동안 티아는 뿌리를 찾고 있지만 한국말을 하지 못하는 많은 혼혈인들을 만났습니다. 이 때 티아는 가족들과의 재회의 중요성과 다른 문화간의 가교의 필요성을 강하게 느꼈고, 이제 50대인 티아는 혼혈인들이 혈연관계인 가족을 찾고 한국문화에 다시 접촉하는 것을 도와주는 것에 집중하고 싶어합니다. 

325KAMRA를 통해 티아는 가족을 다시 만나는 사람들을 위한 통역을 제공하고 한국 문화를 알리려고 합니다.